뉴스

NEWS
KB 손해보험 insight
2019/04/23

대한항공 김학민, KB손해보험 이적으로 배구 인생 2막 시작

김학민 선수,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합류

– 14시즌만에 첫 이적지로 KB손해보험 스타즈 배구단 선택
–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 ‘철저한 자기관리로 유명한 선수인 만큼 팀내 어린 선수들에게 훌륭한 롤모델 될것’

대한항공의 프랜차이즈 스타 김학민이 10년 넘게 몸 담았던 인천을 떠나 의정부에서 새로운 배구인생을 시작한다.

KB손해보험은 23일 대한항공으로부터 김학민을 영입했다고 밝혔다. 2006년 대한항공에 입단한 김학민은 프로데뷔 후 14시즌만의 첫 이적지로 KB손해보험을 선택한 것이다.

김학민은 수성고와 경희대를 거쳐 06-07시즌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 1순위로 V-리그에 데뷔하였다. 데뷔 첫 해 신인상을 시작으로 10-11시즌 정규리그 MVP와 2011 KOVO컵 MVP를 수상하는 등 명실상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레프트 선수로 자리매김 해왔다.

KB손해보험 권순찬 감독은 “김학민 선수는 뛰어난 체공력을 바탕으로, 높은 타점의 공격과 블로킹이 일품인 선수다. 평소 철저한 자기관리로 유명한 만큼 팀내 어린 선수들에게 훌륭한 롤모델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순조롭게 잘 적응하여 팀에 보탬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생애 첫 이적이자 새로운 도전을 선택한 김학민은 “새로운 팀에서 새로운 마음으로 다시 시작해보고 싶어 KB손해보험으로의 이적을 결정했다. 구단의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적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