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KB 손해보험 insight
2018/03/29

자동차사고, 눈비 올 때보다 추울 때 더 많이 발생한다

자동차사고, 눈비 올 때보다 추울 때 더 많이 발생한다


– KB손해보험, 사고 및 기후통계 분석 결과 “기온 변화가 차량사고에 큰 영향 미쳐”
– 강수량과 적설량의 경우 오히려 저속운전 및 운행량 저하로 사고 감소하기도

지난 3년 간 보험사의 사고 통계와 기상청의 기후 통계를 분석한 결과, 강수량과 적설량은 차량 사고 증가에 영향을 주지 않는 반면 기온은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KB손해보험(www.KBinsure.co.kr, 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2015년 1월부터 2018년 2월까지 3년 간의 자사 사고통계와 기상청 기후통계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온 및 강수량, 적설량 등의 변화에 따른 사고빈도를 분석한 결과, 기온의 변화가 차량 사고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며 그 외 요소들의 변화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기온이 급격하게 낮아지는 겨울철로 갈수록 사고건수의 증가 폭은 커졌으며, 특히 0도 이하부터는 온도가 내려갈수록 사고빈도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되었다. 0도에서 영하 1도로 떨어질 때 사고증가율은 1.9%였으나 영하 10도에서 영하 11도가 되었을 때는 0도 대비 25배로 큰 폭의 증가율을 보였다. 심지어 영하 15도에서는 0도 대비 100배 이상 증가했다.

기온이 떨어질수록 사고가 증가하는 이유로는 대중교통 이용 감소 및 자가차량 이용빈도 증가, 도로의 결빙에 따른 미끄러짐 사고 증가, 타이어 공기압 감소 시 기울어짐 현상 및 타이어 파손에 의한 사고 증가 등을 들 수 있다. 반대로 기온이 0도 이상으로 올라갈 때 사고율에는 큰 변화가 없었다.

강수량의 경우, 80mm 이상일 때 사고빈도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강수량 증가 시 사고빈도가 급격하게 증가하거나 감소하는 등 변동성에 영향을 미칠 뿐 기온의 경우처럼 사고빈도가 점차 증가하지는 않았다. 이는 빗길 운전으로 사고가 늘어날 수도 있지만, 오히려 저속 운전을 하거나 운행 자체를 하지 않아 사고가능성이 감소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기온, 강수량과 동일한 방식으로 적설량을 분석한 결과, 사고 증가에 유의미한 영향을 미치진 않았으며, 국내에는 드물지만 적설량이 80cm를 초과할 경우 운행이 불가해 오히려 사고빈도가 감소하기도 했다.

해외연구 사례에서도 유사한 결과가 도출되었다. 벨기에에서 수행한 모델링 결과 온도와 차량사고는 매우 연관 있으며, 온도가 낮아질수록 사고발생건수는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영하의 온도에서는 사고발생건수의 증가 폭이 더욱 커지는 등 앞서 KB손해보험이 분석한 결과와 유사한 패턴을 보여주었다.

한편 KB손해보험은 겨울철 기온이 떨어짐에 따라 발생 확률이 높아지는 차량 사고에 대비해 차량 무상 점검, 긴급출동서비스 등 자사 고객을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