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KB 손해보험 insight
2017/01/18

KB손보, ‘KB The드림365건강보험’ 2017년 업계 첫번째 배타적사용권 획득

KB손보, 'KB The드림365건강보험' 2017년 업계 최초 배타적사용권 획득
– 질병 심도 반영한 수술비 및 상해진단비 담보에 대해 6개월간 배타적사용권 부여
– 고객의 질병상태 분석해 보장 및 보장금액 차등화한 것 인정

KB손해보험이 2017년 보험업계 첫번째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했다. 질병의 심도에 따라 보장을 차등화한 ‘KB The드림365건강보험’에 대해 6개월의 배타적사용권을 부여한 것이다. 이로써 다른 회사에서는 6개월 간 ‘KB The드림365건강보험’과 유사한 상품을 판매할 수 없게 되었다. ‘배타적사용권’이란 손해보험협회와 생명보험협회의 신상품 심의위원회가 보험소비자를 위한 창의적인 보험 상품을 개발한 회사에 독점적인 상품판매 권리를 부여하는 제도로, 다른 보험사들은 해당 기간 동안 동일한 상품을 판매할 수 없도록 제한된다.
지난 1월 2일 출시한 KB손해보험의 ‘KB The드림365건강보험’은 질병, 상해 등이 모두 보장되는 종합건강보험으로, 갱신주기를 20년으로 확대하였으며 업계 최초로 질병의 심도가 반영된 담보를 탑재해 질병의 상태에 따라 합리적 보장이 가능한 상품이다. 이번에 배타적사용권을 획득한 담보는 질병수술 난이도에 따라 간병자금을 지원하는 질병수술비 4종과 상해사고로 인한 중증외상을 보장하는 상해진단비 1종이다. 기존 담보들이 심도가 다른 수술임에도 동일한 보장 금액을 제공해 온 것과는 달리 이번 신담보는 고객의 질병상태 및 사고의 빈도와 심도를 분석해 보장을 세분화한 점에서 ‘독창성 및 창의성’을 인정 받았다. 또한 수술종류 및 난이도에 따라 보험금을 합리적으로 책정한 것과 보장 공백을 최소화한 점에서 ‘유용성’을, 해외 선진사 벤치마킹과 대학병원 자문을 바탕으로 상품기획부터 의견수렴, 상품개발까지 1년의 개발기간이 소요된 점에서 ‘노력도’ 등을 인정 받았다. KB손해보험 장기상품부 배준성 부장은 “지난 1년간 철저히 ‘고객중심형’ 상품을 만들고자 노력한 것이 인정 받은 것 같아 무척 기쁘다”며, “출시 2주만에 신계약보험료 8억원을 돌파할 정도로 고객들에게도 인기가 좋다. 이제는 마케팅 뿐만 아니라 리스크 관리에도 집중해 2017년 최고의 상품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