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KB 손해보험 insight
2017/06/01

KB손해보험, 보험업계 최초 보험상품 특허 획득

KB손해보험,
보험업계 최초 보험상품
특허 획득
– 자동차보험 ‘대중교통이용할인 특약’의 보험료 산출 시스템 및 방법에 대한 특허 획득
– 3개월간 대중교통 실적에 따라 최대 10%까지 보험료 할인 제공

KB손해보험은 6월 1일, 자동차보험 ‘대중교통이용 할인 특약’이 특허청으로부터 특허를 획득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보험업계에서 계약관리 시스템이나 투자 운용방법에 대하여 특허를 취득한 사례는 있었으나, 보험상품의 핵심인 위험요율 산출에 대한 특허 출원은 이번 사례가 최초로 꼽힌다.

이번에 획득한 특허의 발명 명칭은 ‘대중교통 이용 성향을 이용한 자동차보험료 산출 시스템 및 자동차 보험료 산출 방법’이다. 독점 판매가 가능한 손해보험협회의 배타적 사용권은 최대 1년까지 그 권리를 보장 받는 반면, KB손해보험이 이번에 취득한 특허청의 특허는 20년간 그 권리를 보호받는다. ‘대중교통 이용 할인 특약’은 가입자의 3개월간 대중교통 이용 실적이 12만원 이상인 경우 최대 10%까지 자동차보험료를 할인 받을 수 있는 상품이다. KB국민카드 고객의 대중교통 사용 실적과 KB손해보험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연계한 빅데이터 분석으로 개발되었으며, KB금융지주 금융연구소, KB국민카드와 협업해 만들어져 KB손해보험의 지주 편입 후 개발된 KB금융그룹 시너지 상품의 첫 사례이기도 하다.

지난 16년 4월 ‘대중교통 이용 할인 특약’이 출시된 이래로 월 2천여 명이 보험료 할인 혜택을 받고 있으며, 가입자들의 손해율은 10% 이상 우량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중교통 이용을 장려하는 정부의 친서민 친환경 정책과도 맞물려 있어 KB손해보험의 대표적인 친서민 친환경 금융상품으로 분류된다. 또한 가입자의 카드번호만 있으면 자동으로 대중교통 이용 실적을 확인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하는 등 가입자 편의성 향상을 위해서도 노력해왔다. KB손해보험 자동차보험부문장 이평로 상무는 “KB손해보험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하여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확보하는데 집중해왔다”며, “그 결과로 대중교통을 주로 이용하는 고객들은 더 할인 받을 수 있게 되었고, 회사는 위험도가 낮은 고객들을 우대해줄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향후 KB손해보험은 빅데이터 분석 역량을 바탕으로 고객 관점의 새로운 자동차보험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한편, ‘대중교통이용 할인 특약은’ KB손해보험에서만 가입할 수 있으며, 연간 운행거리에 따라 보험료를 최대 35%까지 돌려받을 수 있는 ‘마일리지 할인 특약’, 만 6세 이하 자녀를 부모라면 7% 할인해주는 ‘자녀할인 특약’, 블랙박스 장착 시 최대 5%까지 할인해주는 ‘블랙박스할인 특약’ 등 가입자들의 상황에 따라 다양하게 적용 가능한 할인 특약과 함께 중복할인을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