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KB 손해보험 insight
2017/08/01

KB손해보험, 유병자보험 시장에 새로운 장을 열다! 당뇨 예방부터 관리까지, ‘KB당뇨케어건강보험’ 출시


KB손해보험,
‘KB당뇨케어건강보험’
출시
– KB손해보험, 유병자보험 시장에 새로운 장을 열다!
– 업계 최초, 대형병원과의 제휴 통해 당뇨관리 프로그램 탑재한 당뇨전문보험 출시
– 당뇨 유병자와 일반 건강인 전용 담보 개발해 각각 보장

KB손해보험은 8월 1일, 가톨릭 서울성모병원과 협력 개발한 당뇨전문보험 ‘KB당뇨케어건강보험’을 출시했다.

‘KB당뇨케어건강보험’은 보험업계 최초로 대형병원과의 제휴를 통해 당뇨환자에게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당뇨전문보험이다. KB손해보험은 당뇨환자에게 최적화된 보험상품 개발 및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을 위해 당뇨 질환의 권위 기관인 가톨릭 서울성모병원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상품 개발에 대한 자문을 받아왔다. 약 1년 간의 가톨릭 서울성모병원 전문의 그룹과 KB손해보험의 공동연구를 바탕으로 당뇨 유병자의 합병증 위험률 모델링 연구를 지속해온 끝에 체계적인 당뇨 관리 서비스와 위험 보장이 결합된 당뇨 전용보험을 개발하게 된 것이다.

이번 신상품은 개발단계에서부터 고객패널 및 리서치 전문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소비자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자 노력했다. 특히 일반 건강인 및 당뇨 유병자들과 수 차례 좌담회를 열어 당뇨 유병자와 일반 건강인이 당뇨에 대해 우려하는 부분들을 조사하였고, 이를 고려해 당뇨유병자용 전용 보장과 일반 건강인 전용 보장을 각각 개발하는 등 철저히 고객 중심형 상품 컨셉으로 개발되었다.

‘KB당뇨케어건강보험’은 보험의 보장 기능에 당뇨의 예방 및 관리 기능을 더해 기존 상품과의 차별성을 두었다. 보장 내용으로는, 당뇨 전용 담보의 경우 당뇨유병자가 걱정하는 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진단비 등 각종 진단비를 비롯해 합병증으로 발병 우려가 큰 시력장해, 족부절단 등을 보장하고, 일반인 전용 담보로는 당뇨병치료비, 당뇨병진단후 암(유사암제외),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 등의 담보를 두어 당뇨병 진단 후 보장을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보장금액은 당뇨병진단후 암(유사암제외) 최대 7천만원, 당뇨병진단후 뇌졸중, 급성심근경색증은 각각 최대 5천만원까지 보장한다.

이 상품의 또 다른 특징은 당뇨의 예방 및 관리가 가능하도록 당뇨관리 전문 프로그램이 제공된다는 점이다. 이 프로그램은 KB손해보험과 가톨릭 서울성모병원의 전문의료진이 당뇨유병자의 임상결과를 바탕으로 개발한 것으로, 당뇨 유병자에게는 합병증 관리 및 정상 회복을 돕고, 일반인에게는 당뇨병 예방을 위한 운동처방, 주기적인 건강체크, 올바른 생활습관을 위한 코칭 서비스를 모바일 어플로 제공한다.

또한 가입 고객이 기간별 관리목표 달성 및 혈당 조절에 성공했을 경우 보상금을 지급해 생활습관 개선 및 유지를 지원한다. 보상금은 걸음 수, 식사, 혈당 입력횟수 등에 따라 1/4/12개월로 구분해 각각 5천/5천/1만 포인트를 지급하며, 계약일로부터 1년 후 혈액수치를 확인해 설정 목표 도달 시 건강인의 경우 1만 포인트, 당뇨유병자의 경우 10만원의 보상금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포인트는 KB금융그룹 멤버쉽 포인트로 제공)

KB손해보험 장기보험부문장 김경선 전무는 “보험사가 지금까지 건강서비스 업체가 운영하는 기초적인 건강관리서비스를 제공해 왔었던 반면, 이번 신상품은 가톨릭 병원이라는 대학 병원과 제휴를 통한 최고 수준의 건강 및 질병관리서비스를 제공하는 첫번째 사례로 기록될 것”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맞춰 ICT(Information and Communications Technologies)와 연계한 건강보험상품 출시로 보험의 보장기능 외에 고객들의 건강관리도 직접 챙겨주는 역할을 보험사가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