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NEWS
KB 손해보험 insight
2018/01/10

KB손해보험, “2020년에 여성관리자 20%까지 확대할 것”


– 2018년 임원 및 부서장 인사에 여성인력 대거 등용
– 임원 2명(자회사 포함), 부서장 5명 등 주요 직책에 여성인력 배치

KB손해보험(www.kbinsure.co.kr, 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최근 단행한 2018년 임원 및 부서장 인사를 통해 여성인력을 대거 발탁함과 동시에 향후 2020년까지 사내 여성관리자 비중을 20%까지 확대할 계획을 세우는 등 보험사 내 여성인력에 대한 유리천장을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다.

지난 12월말과 1월초 순차적으로 진행된 임원과 부서장 인사 발표 시 KB손해보험은 총 7명의 여성 인력(임원 2명/자회사 포함, 부서장 5명)을 등용했다. 특히 손보업계 내 여성임원 비율이 2.2%로 현저히 낮은 것을 감안하면 KB손보의 이번 인사는 꽤나 파격적으로 보여진다.

이번에 신규 선임된 임원 및 부서장들의 역할도 눈 여겨 볼만하다. 우선 KB국민은행에서 신용리스크부장으로 근무했던 인혜원 상무는 KB손해보험의 리스크관리본부장(CRO)으로서 보험사들의 최근 화두라고 할 수 있는 리스크 분야의 최고책임자가 되었다. 동시에 자회사인 KB손보CNS의 운영지원부장이었던 김경애 상무는 경영관리본부장으로서 새로운 중책을 맡았다. 또한 부서장으로 발령을 받은 5명 중 박영미 부장과 김경미 부장은 각각 인사부장과 영업교육부장을 맡아 경영과 현장의 두 핵심 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KB손해보험이 이처럼 여성인재의 양성 및 등용에 심혈을 기울이기 시작한 것은 지난 2016년부터이다. 회사는 사내 여성인력이 차지하는 비중이 높은 반면 이들을 위한 교육 및 기회가 부족하다고 판단, 여성인재 양성을 위한 로드맵을 정비하고 다양한 교육을 지원해왔다.

특히 2016년 신설된 ‘드림캠퍼스’는 여성리더 육성이라는 목표에 맞춰 진행되는 KB손해보험 최초의 여성 사내대학 교육이다. 1년간 다채로운 커리큘럼으로 진행되는 드림캠퍼스는 작년 총 40명의 1기 졸업생을 배출하였고, 현재는 34명의 2기생들이 교육을 수강 중이다. 이 밖에도 사내 MBA, 주니어보드 등 리더양성을 목표로 하는 사내 교육과정의 여성 비율 역시 매년 증가되는 추세이다.

KB손해보험은 2017년 말 기준 12.4%의 여성관리자 비중을 오는 2020년에는 20%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여성전용 휴게실 신설, 사내 어린이집 개소 등 복지제도도 강화하며 사내 여성직원들의 근무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