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스토리

BRAND STORY
KB 손해보험 insight
2018/07/20

[KB희망스토리] 평생의 노력을 앗아간 화재, 희망을 계속 꿈꾸다!

평생 동안 노력해서 일궈 놓은 삶의 터전이 화재로 한순간에 잿더미가 되었다면 여러분은 어떨까요? 상상하기도 싫은 이야기의 주인공이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운영하던 가게를 화마에 잃은 뒤 시련을 극복한 KB손해보험 고객의 실제 사연을 재구성했습니다. 위기의 순간에 빛을 발한 화재보험, 그리고 그보다 더 빛나는 우정 이야기를 함께 들어 볼까요?

 

강원도 원주에 사는 Y씨는 한 재래시장의 작은 점포에서 장사를 하고 있었습니다. 오랜 시간 열심히 노력해 온 Y씨는 고생 끝에 그동안 모은 돈으로 새 점포를 마련했습니다.

보험 설계사로 일하던 Y씨의 친구는 Y씨에게 화재보험에 가입할 것을 권했습니다. 고생 끝에 마련한 삶의 터전을 만약의 사고로부터 지켜주고 싶다는 마음이 컸지만 Y씨는 친구의 우정 어린 권유를 외면했습니다. “조심하면 되지, 화재보험은 필요 없네.” 개업 후 한 푼의 돈이 아쉬웠던 그에게 화재보험은 아직 먼 얘기로 들렸던 것이지요.

 

보험 설계사 친구는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혼자 조심한다고 될 일이 아니야. 만약 다른 곳에서 불이 나게 되면 자네 가게도 한순간에 옮겨붙잖아. 그동안 어렵게 세운 걸 한 순간에 잃을 수도 있으니 내 말대로 하게.”

결국 Y씨는 친구의 설득에 못 이겨 화재보험에 가입했습니다. “알았네. 자네를 위해 하나 들어주지.” Y씨는 마치 선심 쓰듯 말했지만, 친구는 화재보험 가입이 잘한 결정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리고 그 결정이 얼마나 중요했는지 깨닫는 데는 오래 걸리지 않았습니다.

 

문구를 판매하는 Y씨의 점포는 날이 갈수록 장사가 잘 됐습니다. 하지만 불행은 갑작스럽게 찾아왔습니다. 옆 가게 주인이 난로에 석유를 넣다 실수로 불을 냈는데, 그 불이 Y씨의 점포로 옮겨붙었기 떄문입니다. 순식간에 옮겨 붙은 불은 Y씨의 점포 뿐만 아니라 근처 가게 여러 곳으로 번졌고, 건물이 붕괴되는 대형 사고로 이어졌습니다.

현장을 찾은 보험 설계사 친구가 바라본 광경은 처참했습니다. 미래의 희망이 가득했던 Y씨의 점포엔 불에 탄 검은 재만 쌓여 있었습니다. 한순간에 모든 것을 잃은 Y씨는 잿더미 앞에서 망연자실해 했습니다. 친구는 Y씨를 위로했습니다. “너무 걱정 말게. 화재보험에 가입해 두었으니 다시 일어설 수 있네”

 

Y씨는 피해액의 상당 부분을 보험금으로 받았습니다. 2억 원짜리 보험에 가입한 Y씨에게 총 1억 9,900여만 원이 지급됐습니다. 모든 것을 잃을 뻔했던 Y씨는 재기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었습니다.

“화재보험이 아니었다면 이대로 주저앉았을 거야. 보험이 얼마나 중요한지 배웠네 고마워.” Y씨는 포기하지 않고 자신에게 화재보험 가입을 권유했던 친구에게 마음을 전했습니다. Y씨와 친구는 고객과 보험설계사라는 관계 이전에 친구로서 고난을 함께 극복해 나가는 사이가 되었습니다.

예기치 않은 순간에 갑작스럽게 찾아온 시련을 맞았던 Y씨! 하지만 그는 좋은 친구와 화재보험 덕에 희망을 계속 꿈꿀 수 있게 되었습니다.